장자이야기 : 천의 얼굴 장자의 진짜 얼굴을 만나다

모로하시 데쓰지 저/조성진 역 | 사회평론

장자는 자신의 학문으로 출세를 하거나 등의 공명에 뜻을 두지 않고 세상을 조롱하고 시대를 비판한 당대의 시니컬니스트로 요즘말로 좋게 말하면 견유주의자이고 나쁘게 말하면 냉소주의자로 볼 수 있다.

특히 공자를 따르는 유학자들의 출세 지향적 학문을 철저히 조롱했다.

인의예악의 가르침으로 몸을 구속하고 마음을 속박하고 있는 공자의 문화생은 불구나 다름없다고…
또한 장자는 문명과 제도를 부정하였다.

장자는 “요와 순은 문명이라는 것으로 천하를 다스리지만, 그 때문에 오히려 인간은 자연성을 잃었다.”고 했다.

“번거로운 제도와 의례는 도리어 백성의 정서를 경박하게 만들며, 법령을 자꾸 만들면 만들수록 도둑은 오히려 늘어난다.”

“불에 음식을 익혀 먹는 법을 가르쳐 준 수인씨와 처음 목축을 가르친 복희씨 두 사람은 인위적으로 일을 함으로서 순수함을 잃어버려 지덕의 세상을 더럽히기 시작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다른 학문과 달리 노장사상에는 자신의 몸을 다스리는 양생법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 양생법이라는 것은 장수를 위한 건강법이라기보다는 처세술이 가미된 마음 다스리는 법이다.
노자는 삶에 집착할수록 수명은 단축된다며 삶에 집착을 버리고 유유히 살아가라고 가르쳤으며

장자 또한 사람이 마음의 평안을 얻지 못하면 진정한 건강을 지킬 수가 없다고 했다.

“선을 행하여도 이름을 가까이 하지 말며, 악을 행해도 형벌과 가까이 하지 말라‘며, 이는 바로 착한 일을 해도 명예를 얻을 정도로 하지 말고 나쁜 일을 해도 벌을 받은 정도의 악은 하지 마라는 의미로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지나치지 말고 적당히 하라는 말이다. 즉 행동의 중용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장자의 사상을 한마디로 말하면 ‘나대지 말라’는 것 같다. 모든 것을 자연의 흐름에 맡기고 더 나아지려 하거나 남을 이기려 하거나, 발전을 도모하지 말라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 따라서 욕심을 버리고 주어진 것에 만족할 줄 알면 천하가 스스로 편해진다는 것이다.
“인간이란 역시 사사로운 지혜를 부려서는 안 된다. 마음을 비우고 자연에 따르면 만사는 해결된다.”

이는 오늘날 우리 시니어들이 잘 새겨야 할 말이다.
쓸데없는 고집을 버리고 주어진 것에 만족하고 바라는 바를 줄여 편안한 마음으로 자신과 세상을 바라보며 타협적으로 유유자적하며 살아가라고 충고 하고 있다.
본문에서 추출한 몇 가지 문구들 ……..

“만족을 알면 욕될 일이 없고, 그칠 줄을 알면 위태롭지 않다.”
“밖이 무거우면 안이 옹졸해 진다”
“늘 자연에 순응하고 삶을 늘리려고 하지 않는다.”
“작위적으로 하는 자는 실패하고, 잡으려는 자는 잃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