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내리는 밤

알퐁소 도테의 소설  ‘별’,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 ‘별이 빛나는 밤’, 그리고 윤동주 시인의 시 ‘별헤는 밤’ 등에서 보고 느끼듯 밤하늘의 별들은 우리의 마음에 순수를 일깨워준다.

비록 지금 우리가 밤하늘을 올려다 봐도 별이 잘 보이지 않는 시절을 살고 있지만  지난 날 올려다 보았던 기억은 잊지 않고 있음이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