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

클라라 주미 강(1987년 6월 10일~)은 현재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바이올리니스트이다.

독일에서 활동하던 저명한 오페라 가수 강병운씨와 역시 성악가인 어머니 한민희씨 사이에서 태어난 클라라 주미 강은 세 살에 바이올린을 시작하여 이듬해 네 살, 최연소 나이로 만하임 국립음대 예비학교에 입학해 발레리 그라도프를 사사했고 이후 뤼베크 음대에서 자크하르 브론에게 배웠다. 일곱 살에 전액 장학금을 받고 줄리어드에 입학해 도로시 딜레이를 사사하였으며, 열여섯 살에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하여 김남윤를 사사하며 학사와 석사과정을 마쳤다.

클라라 주미 강은 초등학교 시절 농구를 하다가 떠밀려 넘어져 바이올리니스트에게는 목숨과도 같은 새끼손가락을 다치고 만다. 세계적인 지휘의 거장 바렌보임과의 연주회를 한 달 남짓 남겨 둔 상황이었다. 이후 두 번의수술을 받아야했지만, 결국 다시는 연주할 수 없다는 가혹한 판정이 내려졌다.

그러나 그녀는 다시 활을 잡고 재기를 결심한다. 부상에서 회복하고, 다시 바이올린 활을 잡았지만 처음 2년은 힘이 들었다. 다시 기초부터 잡아야 했다. 정확히 바이올린이 다시 손에 익는 데는 1년이 걸렸다. 집에서 혼자 1년간 연습해 희망이 보이자 옛날 스승을 찾아갔다. 스승들의 레슨을 받으며 다시 1년을 보냈다. 그리고 2009년 서울국제음악콩쿠르에서 그녀는 우승했다.

독일에서 자란 클라라 주미 강은 “내 이름 클라라는 바로 클라라 슈만에서 따온 것이다. 그래서 어렸을 때부터 이들의 음악을 특히 좋아했다”고 말했다.

현재 삼성문화재단의 후원으로 1708년산 스트라디바리우스‘ Ex-Strauss’를 사용하고 있다.

클라라 주미강
공식사이트 : http://clarajumikang.com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clarajumikang1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