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좋은 사람도, 원래부터 나쁜 사람도 없다

우리 모두는 본능적으로 이기적인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 인간은 생존을 위해 스스로에게 이익이 되는 것을 본능적으로 느끼고 행한다.

따라서 내가 누군가와 친해지고자 할 때는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그에게 얻고자하는 바나 이익이 되는 것이 분명히 기대되기 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그 사람에게 친절하고 호의적이 된다. 그리고 누군가가 싫다는 것 역시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간에 그가 무언가 불편하기 때문에 싫어하게 되고 멀리하게 된다.

인간은 태생적으로 이기적이기 때문에 자신이 보고자 한 바를 보고, 기대한 바대로 결론을 내리는 경향이 강하다. 자신의 기대에 반대되는 증거가 나타나면 그 증거를 믿거나 이해하려 하기 보다는 오히려 그 증거를 비판하고 자신의 견해에 호의를 표하는 사람에게 우호적이 되고 반대 의견을 가진 사람에게 적대감을 나타낸다.

더 나아가 자신이 좋아하던 사람이나 호의를 베풀었던 상대가 자신과 견해를 달리하거나 태도를 바꾸게 되면 상대를 원망하며 해를 끼치려 한다. 자신이 베푼 호의 속에 감춰진 속셈은 생각하지 못하면서 상대가 베푼 호의는 모두 무시해 버리고 자신이 베푼 것만을 진심어린 호의라고 강변하며 억울해 하고 원망을 하게 되는 것이다.

자신에 반하는 상대의 행동을 원망하기 보다는 자신이 상대에게 한 행동의 이유를 정확히 파악하고 스스로를 이해한다면 상대의 행동 역시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스스로가 이기적이고 방어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면 상대방도 역시 그러하다고 미루어 짐작할 수 있기에 원망하기 보다는 이해가 가능할 것이다. 우리의 행위에는 이익에 따라 사고하고 행동하는 본능이 내재되어 있기 때문에, 자신의 선의 속에도 타인의 호의 속에도 각기 이기심이 자신들도 모르게 숨겨져 있슴을 이해해야 한다.

우리 모두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행동하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다. 내게 나쁜 사람도 좋은 사람도 그의 이기적인 마음에 근거한 것이고 내가 좋거나 나쁘다고 판단하는 것도 역시 이기적인 마음에 근거한 것이다.

그러나 남의 이익은 돌보지 않고 자기 개인의 이익만을 추구하며 멋대로 행동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갈등과 충돌이 발생하게 되고 이러한 갈등과 충돌로 부터 타인은 물론 나 자신도 보호할 수가 없게 된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는 타협과 양해가 필요하다. 나의 이기심과 마찬가지로 상대의 이기심을 존중하고 이해할 수 있다면 배려와 화해가 가능하며, 다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고, 타인에 대한 소득없는 미움과 분노로 인한 마음의 고통도 생기지 않게 될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그가 원래부터 좋은 사람이 아니라 내게 잘 해주거나 이익이 되기 때문이며, 내게 나쁜 사람은 반대로 내게 피해를 주었거나 불편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나를 싫어하거나 기피하는 사람은 내가 그에게 필요하지 않거나 해를 끼칠 수 있는 사람이며, 나에게 호의를 베푸는 사람은 내가 좋아서라기 보다는 그 사람에게 나의 존재가 이익이 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따라서 자신이 베푼 많은 호의나 선행이 자랑이 될 수 없고 내게 불편을 준 사람을 일반화하여 미움이나 비난의 대상이 되어서도 안 된다.

내게 나쁜 사람이 언제나 나쁜 사람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는 좋은 사람일 수 있고, 내게 좋은 사람도 항상 좋은 사람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는 나쁜 사람일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