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사람은 누구나 자유를 꿈꾼다.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어떠한 방해도 누구의 간섭도 없이 마음대로 뜻대로 자유롭기를 원한다. 그러나 현실의 삶에서 이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이기에 진작에 포기를 하고 꿈을 꾸고 있을 뿐이다.

자유롭게 하고 싶은 것을 다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사람은 혼자 사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사회 속에서 공존해야 하기 때문에 하고 싶은 것은 다하고 산다는 것은 어려울 뿐 아니라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은 다 하고자 한다면 반드시 많은 무리가 따르게 된다. 누군가는 그로 인해 불편해 할 것이고 누군가에게는 피해를 끼치게 된다. 주변이나 타인의 평화를 지키면서 나혼자 마냥 자유롭기는 참으로 어렵다.

그래서 장 자끄 루소는 “자유란 하고 싶은 것을 다하는 것이 아니라 하기 싫은 것을 하지 않는 것이다.”라고 했다.

적어도 하고 싶지 않은 것을 하지 않을 수는 있을 것이다. 먹고 싶지 않으면 먹지 않을 수 있고, 가고 싶지 않다면 가지 않을 수 있고 보고 싶지 않으면 보지 않아도 된다. 이렇게 한다고 해서 누군가에게 직접적인 피해나 손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는 경우에는 개인을 떠나 주변이나 사회적인 문제로 확산이 가능하지만 하고 싶은 것은 하지 않는 것은 개인의 문제로만 머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하지 않고 사는 것도 결코 쉽지만은 않다. 많은 사람이 자신의 의지와는 다른 일상을 살아간다. 성공을 위해, 부를 축적하기 위해, 체면을 위해. 세상살이에서 부와 사회적 성공을 위해 체면을 외면하고 살기가 그리 쉬운 것이 아니기에 많은 사람들은 하고 싶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최선이라 자신을 위로하면 살아간다.

이러한 부와 성공 체면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이런 것들 때문에 하고 싶지 않는 것을 하는 것에 굴욕을 느낀다면, 그래서 하고 싶지 않는 것을 하지 않는 권리를 누린다면 우리는 최소한의 자유를 누릴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시선으로 세상을 보지 못하기 때문에, 내일의 불확실성에 불안하여 오늘에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빈곤의 불편함은 느껴 보았지만 자유의 편안함을 느낀 적이 없기 때문에 이 ‘하지 않을 자유’를 너무도 쉽게 포기한다.

꿈꾼다고 해서, 바란다고 해서, 최선을 다 했다고 해서 꼭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모든 것을 포기하고 얻어지는 것에 칭찬은 있지만 성취감은 느낄 수 없다.

하고 싶은 일을 하여 성공하면 그로 인한 성취감은 무엇보다도 클 것이다. 만약 실패를 하였다 해도 아쉬움보다는 해 보고 싶은 것을 충분히 해 봤다는 최소한의 만족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주변에 이끌려서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여 성공했다 해도 안도감을 느낄 수는 있겠지만 만족은 얻기 어려울 것이고 만약 실패하였을 경우 그로 인한 억울함과 상실감은 매우 클 것이다.

우리가 주변의 시선에 물들지 않고 오늘의 행복을 희생하지 않으면서 하고 싶지 않는 것을 하지 않을 수 있다면, 유유자적 스스로 평화를 유지하며 지금 이 순간에 충분히 행복할 수 있을 것이다

붓다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고 한 것은 홀로 세상과 인연을 끊고 외롭게 가라는 의미보다는 세상의 헛된 가치나 타인의 믿음에 의지하지 않고 내일의 가능성에도 현혹되지 말고 스스로의 자유로운 의지로 현재를 살아가라는 의미이다.

이 세상 그 무엇도 나를 대신할 존재는 없기 때문에 자유란 자신의 시선으로 세상을 보고 자신의 의지와 가치를 존중하고 행동할 때 비로소 가능할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