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꾸려 하지마라.

세상을 바꾸려 하지마라. 세상은 인간의 힘으로 바꾸어지지 않는다. 세상은 스스로 변화할 뿐이다.

오늘날 우리가 사는 세상이 많이 바꾸어진 듯 보이지만 그것은 인간의 어리석은 오만이고 착각일 뿐이다. 겉모습은 그렇게 보이지만 기본적이고 실제적인 것은 아무 것도 변하지 않았다.

인간이 세상을 바꾸려는 노력은 오히려 세상을 어지럽히고 시끄럽게만 할 뿐이다. 세상을 바꾸겠다는 인간들의 쓸데없는 노력은 전쟁을 발발케 했고 환경만 무차별 파괴되어 자연의 질서와 우리의 일상을 혼란하게 하고 있다.

역사 이래 많은 위인들이 인간의 더 나은 삶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세상을 바꾸려고 노력하였고 보기에 따라 나름 일정한 성과를 보인 듯이 기록되고 있지만 세상을 바꾸려는 그들의 노력은 모두 실패했다.

인류 문명의 탄생 이래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변화한 것은 인간과 인간을 둘려싸고 있는 삶의 겉모습일 뿐이다. 세상의 질서는 변화하지 않는다. 세상은 언제나 원래 그대로 존재한다. 그러므로 진리가 진리인 것이다.

붓다는 세상을 바꾸려 하지 않았다. 스스로를 바꾸려고 노력하였고 자신을 바꾸는 일이 세상을 바꾸는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결국 그것을 스스로 실천하며 보여 주었다. 붓다의 위대한 점이 바로 여기에 있다.

애초부터 붓다는 시각이 밖으로 향해 있지 않았다. 세상의 모든 문제는 인간 내부의 문제로 보고 스스로가 바뀌면 원래 모습으로 되돌아 갈 가능성이 있음을 깨달았던 것이다. 세상은 연기에 의해 순리대로 자연스럽게 운행되고 있는데 인간의 어리석음이 이를 못 견디고 순리를 벗어나려는 억지 노력으로 고통의 크기만 자꾸 키우고 있었던 것이다.

맹자에서 ‘순천자존역천자망(順天者存逆天者亡)’이라 하였다. ‘하늘의 진리 즉, 자연의 순리에 따르는 자는 평화롭게 존재할 것이고, 그것을 거스르는 자는 고통 속에서 망할 것이다.’라는 의미이다. 순리에 역행하고 있는 자신을 변화시켜 세상과 일체감을 유지하고 그 흐름에 따르는 것이 세상이 변화한 것과 마찬가지가 됨을 깨달아야 한다. 과욕을 버리고 현실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세상의 큰 흐름에 스스로를 맡기면 더 이상 아무런 문제없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다.

욕망과 경쟁이 치열한 현실 속에서 욕심을 내려놓고 자연의 질서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것보다는 자신의 욕망을 향해 모험하고 도전하는 것이 더 쉬울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세상을 바꾸려 하기 보다는 오히려 자신을 바꾸려고 노력해야 한다. 자신이 바뀌면 자신을 둘려 싸고 있는 상황도 변화될 수 있으며, 이것이 세상을 바꾸는 일과 같다.

세상과 타인은 그들 나름의 질서와 관점으로 생각하고 살아가므로 내가 임의로 개입하여 세상과 타인을 변화되도록 애써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오히려 자신을 스스로 변화시키는 것이 더 쉽다.

자신을 바꾸는 일이 생각보다 쉬울 수 있다. 현실의 소소한 욕심부터 내려놓을 수 있다면 자신을 바꾸는 것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조금씩이라도 스스로를 바꾸어 자신이 변화될 때 세상도 다른 모습으로 변화하여 우리에게 아름답게 다가 올 것이다.

자신을 변화시켜 스스로를 평화롭게 하자. 스스로가 평화로운 사람은 주변을 번잡하게나 불안하게 할 연유가 없다. 내가 평화로우면 주변이 평화로울 것이고 주변이 평화로우면 세상이 평화롭게 될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