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사람’에 에세이 ‘추풍한담’ 연재

월간 ‘사람’ 2020년 1월호 부터 김용덕의 글이 ‘추풍한담’이라는 시리즈명으로 1년간 연재됩니다.

1월호에는 ‘관계에 얽매이지 말자’는 제목의 글이 일러스트와 함께 게재되었습니다.

 

인간은 관계 속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관계 속에 놓여진다. 그리고 평생 동안 다양한 관계 속에서 살아가게 된다. 이런 관계 중에서 스스로가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있고 그렇지 않은 관계도 있다.

관계 속에는 역할이 주어지게 되는데 주어진 역할에는 서로가 기대하는 수준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 수준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 비난에 직면하게 된다. 따라서 인간은 사회적 관계 속에 낙오되거나 비난을 받지 않기 위해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많은 것을 희생해야 한다. 자랑스러운 자식이 되기 위해, 재능 있는 직장인이 되기 위해, 능력 있는 부모가 되기 위해, 책임 있는 사회인이 되기 위해, 관계 속에서 따돌림 받는 외톨이가 되지 않기 위해서 많은 노력과 희생이 있어야 하며 이것들 중에서 어느 한 가지만 소홀히 해도 비난을 받기 십상이다.

사회는 관계를 지나치게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자신보다 상대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는 배려가 미덕이다.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럼에도 이러한 관계간의 배려는 자신과 상대방에게 불편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관계를 이유로 행해지는 간여는 간섭이 되고 불편으로 작용하여 관계를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다. 관계의 지속은 좋든 싫든, 싫고 좋은 다양한 감정들이 축적되어진다. 이렇게 축적된 감정들은 애증으로 쌓이게 된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발생하는 모든 관계와 사건은 각 개인의 개별적인 선택이고 책임이다. 따라서 관계를 이유로 타인의 문제에 간여하거나 책임지려 하는 것은 과잉행동일 수 있다. 이것은 상대가 원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장자는 관계를 갖더라도 관계에서 생기는 것을 모두 잊으라고 한다. 어제 만난 사람은 어제의 인연이고 그 사람을 오늘 다시 만났다 해도 그것은 오늘의 새로운 인연이고 관계라는 것이다. 어제의 인연으로 오늘 이어진 관계가 아니라 오늘 새로운 인연이고 새로운 관계가 생겨난 것이라고 말한다.

매일매일이 새로운 날이 듯이 관계 또한 그러하다. 어제의 좋은 인연도 지나간 인연이므로 연결 지어 생각할 필요가 없고, 어제의 불편한 관계도 지속되기 보다는 오늘 새로운 관계로 거듭 나는 것이어야 한다. 즉, 낯선 사람과의 새로운 만남에 아무런 얼킴이 없는 관계처럼 상호 간섭할 것도 없고 부담도 없기 때문에 자유로운 소통을 가질 수 있게 된다.

오늘날 인간은 너무도 좁은 관계의 공간 속에 놓여 있다. 관계는 자유를 담보로 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의 구속을 피할 수 없지만 관계로 인해 스스로를 지나치게 구속할 필요는 없다. 관계의 공간을 확장하고 관계의 사슬에서 좀 더 자유로워질 필요가 있다.

인간은 하나의 개인으로서 자유로운 존재이며 자신의 존재로 하여 세상도 존재하는 것이다. 장자는 ‘물이 부족한 웅덩이에서 물고기는 서로 부딪히며 팔딱거리지만 넓은 바다 속에서는 다른 존재를 상관하지 않고 헤엄칠 수 있다.’고 하였다.

 

 

역사소설 ‘감격시대’

김태환의 역사소설 ‘감격시대(전3권)’ 이 엘컴퍼니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다.

표지 및 내지 디자인은 김용덕 작가가 맡았다.

우리 선조들의 피어린 독립투쟁 과정과, 일제의 패망과, 해방 직후(直後) 나라를 다시 찾고 국권(國權)을 다시 세우는 감격의 승전보(勝戰譜)를 쉽고 흥미롭게 서술한 역사소설, ‘감격시대’는

나라를 빼앗긴 후 건국투쟁에 나섰으나 실패한 많은 다른 민족들의 뼈아픈 실패사(失敗史)를 생각할 때, 또 지금도 세계 여러 지역에서 눈물을 흘리며 도움을 요청하는 망국(亡國) 백성들을 생생하게 목격할 때, 조선민족의 독립쟁취(獨立爭取)의 과정과 결과는 인류역사상 기적이며, 우리 민족사상 최고의 감격이 아닐 수 없다.

조선민족과 그 지도자들의 피어린 독립투쟁의 과정과 성공적 결과는 우리 후손들 모두가 자세히 알고 기억해야 한다.나아가 가슴깊이 간직하고 있어야 한다. 이는 국민의 의무이고, 민족의 역사적 과제이며, 후손들 모두의 필수 과업이다.

더 나아가 오늘의 민족분단상황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이념대립과 사상투장을 넘어서야 한다. 남쪽의 대한민국과 북쪽의 조선인민공화국이 핵전쟁의 위험을 극복하고, 화합으로 평화공존 번영할 수 있는 민족 공동의 장을 마련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편집 및 표지 디자인  : 김용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