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김민희.

베를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지만 홍상수 감독과의 불륜 스캔들로 인해 박수를 받지 못한 김민희.

지난 2월18일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의 은곰상(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인 여배우로는 최초의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으로, 1987년 베니스영화제의 강수연, 2007년 칸영화제의 전도연에 이어 세계 3대 영화제의 여우주연상을 모두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하지만 홍상수 감독과의 불륜 스캔들 때문에 그녀의 수상에 대해 대중 들은 호응하지 않고 있다.

특히 김민희에세 여우주연상의 영애를 안겨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공교롭게도 그 내용이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의 이야기다.

그들은 하필이면 이러한 불륜 스캔들이 있는 와중에 그 현실을 그대로 떠올리게 하는 영화를 찍었을까? 그 영화가 하려는 이야기가 ‘사랑의 본질’에 대한 것이라고 홍감독은 이야기 하고 있다. 그래서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논쟁적인 작품이 될 수밖에 없다. 그것은 영화를 통한 자신들의 현실상황에 대한 토로와 변명처럼 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영화에서 불륜은 나라에 상관없이 많이 다루어졌던 소재이고 다양한 감동을 주어 온 것도 사실이다. 영화 속의 불륜은 아름답고 현실에서의 불륜은 외면 받는 것일까? 그것은 마치 불륜이라는 사회적 통념을 뛰어넘는 사랑을 드러내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실에서는 그저 비도덕적인 행위로 밖에 볼 수 없기 때문일 것이다. 영화는 종종 사랑과 불륜의 경계가 아름답게도 보여지고 예술이 때론 어떤 인간의 금기와 한계를 뛰어넘는다고는 하지만 예술과 실제 현실이 같을 수는 없다는 인식이 일반적이다.

예술의 세계에 있어서 지나치게 도덕적 잣대를 내세워 사람을 평가하는 건 올바른 일이 아니다. 하지만 대중들 입장에서 이를 구분해 평가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동안 자신들의 불륜에 대한 모든 비난에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때문에 그들은”밤의 해변에서 혼자”라는 영화로 자신들의 입장을 말하고 있다고 여겨진다.

그들이 예술행위를 하는 감독과 배우이기에 자신들을 향한 비난에 대해 영화라는 작품행위를 통해 자신들의 입장을 대변하고 있는 모습은 한편 예술가로서 이해할 수 있는 행동으로 보여진다.

길위의 성자- 붓다를 찾아서

참마음 선원에서 2016년 인도성지순례를 떠나면서 순례지에 대한 정보와 순례 의미를 정리한 책자로

법인 주지스님의 순례에 대한 진지함과 함께 하는 신도들에 대한 사랑과 자비의 마음을 담아 제작된 책자다.

편저 : 법인스님
디자인 : 김용덕

“제5회 동산불교대학 미술학과 불화전”

법인스님이 지도하는 동산불교대학 미술학과의 동문전 “제5회 동산불교대학 미술학과 불화전”이
“공감과 치유”를 주제로 2015년 9월 16일 부터 22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과 제1전시실에서 개최되었다.

이 전시회는 격년제로 개최되어 2017년에 여섯번째가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의 포스터와 도록은 김용덕 작가가 디자인하였다.

류해욱 신부 저 ‘영혼의 샘터’

예수회 피정 집 ‘말씀의 집’ 원장,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원목 사제 등을 역임했으며,
지금은 예수회에서 영혼이 지치고 목마른 사람들을 위한 ‘영혼의 쉼터’준비라는 소임을 받고 있는
예수회 신부 류해욱 님의 신간 수필집 ‘영혼의 샘터’가 2014년 5월 출간되었다.

이 책의 표지 및 내지 디자인과 수필집 내용에 사용된 일러스트(삽화)는 도일 김용덕의 작품이다.

광명스님저 ‘법화경 강의’ 출간

불교서적 중에 법화경에 관한 것이 많이 출간되고 있는 추세이다.

그것은 법화경이 삼승을 모아 일승으로 돌아가는 삼승귀일(會三歸一) 법의 경전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 때문에 법화경은 예로부터 오늘날까지 많이 읽혀지기고 했지만 사경을 많이 해 온 경정 중에 하나이다.

부산 출생으로 해인사에서 고봉스님을 은사로 출가하신 광명스님이 집필하신 이번 저서 ‘성불의 길 법화경 강의’는
오래동안 스님이 주지로 계시는 일산 비로선원에서 그동안 강의하신 내용들을 토대로 하여 새롭게 구성한 것이다.

책의 구성은 다른 법화경 강의 서적과는 달리 1부와 2부로 나누어져 있으며,
1부에서는 길잡이로서 법화경의 성립배경과 사상, 그리고 특징과 구조 등에 대한 교학적인 면을 친절하게 고찰하였고,
2부에서는 본격적으로 법화경의 원문과 번역, 그리고 간단한 해설을 실고 있다.

‘성불의 길 법화경 강의’는 2014년 2월 5일에 출간된 따끈한 책으로
출판사 ‘솔과학’에서 양장본으로 정성을 들여 발간하였고,
책의 디자인과 사용된 일러스트는 불교일러스트레이터 도일 김용덕의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