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쇼의 달마강의

달마는 6세기 초 인도에서 화북으로 건너와 낙양을 중심으로 활동한 중국 선종(禪宗)의 창시자이다.
달마는 그의 인도 이름은 보디 다르마(Bodhi-dharma)로 남인도 향지국의 셋째 왕자로 태어나 성을 세테이리라고 했다. 이와 달리 달마는 인도가 아닌 페르시아 출신이며, ‘세테이리’라는 것은 성이 아니라 인도 4성 계급 중에 크샤트리아를 의미한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그는 현학적인 철학체계에 갇힌 그 시대의 불교에서 벗어나 본래의 청정한 자성에 눈떠 바로 성불하라는 설법을 평이한 구어로 말한 종교 운동가였다. 많은 민중들은 그의 사상에 열광했다.
8세기부터 9세기에 걸친 급격한 사회변혁 시대였기 때문에 사람들은 새 불교의 이상을 달마에게 구하였다. 민중들은 논리적이고 교학적인 불교보다는 단순하고 직설적인 불교를 원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 책의 저자 오쇼는 인도의 신비가, 구루 및 철학자이다.
1960년대 이후로 아차리아 라즈니쉬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졌으며, 1989년에 ‘오쇼’라는 이름을 새로 택하여 그 뒤로는 주로 오쇼 라즈니쉬로 불린다. 오쇼는 철학 교수로서 인도를 돌아다니며 대중을 상대로 강연했으며, 사회주의와 마하트마 간디 및 기성 종교에 반대하고 성에 대한 개방적 태도를 취했다. 1970년부터 오쇼는 제자를 받으며 정신 지도자로서의 삶을 시작했으며, 그 뒤로 세계의 종교적 경전이나 신비가 및 철학자들의 글을 재해석했다.

오쇼의 달마 강의는 우리나라에서 1994년에 발간된 책으로 인도 푸나의 장자 오디토리엄에서 라즈니쉬 국제 신비주의 대학을 대상으로 행한 강의를 정리한 것이다. 달마의 사상을 생생하게 전달하는 오쇼만의 독특한 깨달음을 느낄 수 있다. 종교나 이념, 국경과 연륜에 관계없이 들을 수 있고 느낄 수 있는 강의다.

이번 리뷰는 감상을 옮겨 적기 보다는 책에서 오쇼의 강의를 있는 그대로 전하는 것이 더 이해가 쉬울 것 같다고 생각하여 책 내용의 일부를 그대로 옮겨 보았다.

———————————–

부처는 부처를 구원하지 않는다.

이것은 더없이 중요한 의미가 담긴 말이다.
이 말은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 중에서 가장 핵심적인 것 가운데 하나이다,
즉, 누구도 그대를 구원할 수 없다는 것이다.

예수는 자신조차도 구원할 수 없었다.

자이나교와 불교는 누가 누구를 구원한다는 생각 자체를 부정하는 유일한 두 종교이다.

하지만 “부처는 부처를 구원하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그대는 그대가 알든 모르든 그대 역시 부처라고 말한다.
그러니 어떻게 다른 사람이 그대를 구원할 수 있겠는가?
부처가 할 수 있는 일은 그대를 깨어나게 하는 것이 전부이다.

부처는 부처를 구원하지 않는다. 이 말은 모든 존재가 평등하다는 의미를 부여한다.

부처로 하여금 부처를 숭배하게 하지 말라.

그것을 숭배하는 자는 알지 못한다.
그리고 아는 자는 숭배하지 않는다.
그는 살아가는 삶 자체가 하나의 숭배이다.

그리고 잊지마라. 깨달음이란 외부에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이미 그대 안에 있다. 그대는 단지 잠에서 깨어나기만 하면 된다.